본문 바로가기
S. Jeanne

피신

by Sociology/ FPE S.jeanne 2014. 3. 1.

휴. 글쓰기가 너무 싫다고 생각하고 있어서 피신왔다.



마감이 있는 글을 쓰는게 지친다. 

글욕심을 버리면 조금더 쉬워지려나 싶지만, 이상하게 부담을 가질 수 밖에 없는 글들을 쓰라는 주문이 나에게 계속되는 기분이다. 


사실 그 부담은 내가 스스로 주고있는 것 이겠지만. 


이렇게 글이 되던 말던 아무 상관없는 글을 쓰고 있는게 너무 속이 시원하다.

아속시원해!



그래 나는 글쓰는것이 싫은게 아니다. 마감이 싫고, 부담이 싫은거다. 



원한다면 얼마든지 글을 쓸 수 있고 

글쓰는 일은 나를 즐겁게 할 수 있다. 

'S. Jeann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행렬  (0) 2014.11.03
복숭아  (0) 2014.07.31
피신  (0) 2014.03.01
saw leaf  (0) 2013.11.26
-  (0) 2013.11.07
Robert Capa  (0) 2013.10.15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