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S. Jeanne

_10.13.2013

by Sociology/ FPE S.jeanne 2013. 10. 14.

대학 입학 전 블로깅이 필요하다고 느꼈었지만, 

그저 일기나 쓰고 말지 싶어 하지 않던 블로그를

여러 친구들이 권해와서 시작 해 보려 한다. 



욕심껏 블로그를 꾸민다면

읽은 책 읽은 영화들로 가득 채워 포스팅해보고 싶지만

워낙 나는 그런 일을 할만큼 부지런한 사람이 아니기에

'차라리 시를 쓰던 소설을 쓰던, 나를 표현하는것에 중점을 두어야 겠다.'

고 생각해 버렸다. 


요즈음의 나의 생각이란 지나칠 만큼 단순해서 

나에게 화가날 지경이지만.

그래도 한번 내 생각이 그렇게 단순하지만은 않은 듯이 위선을 떨어볼까 싶어진다. 


잠이 온다. 


'S. Jeann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복숭아  (0) 2014.07.31
피신  (0) 2014.03.01
saw leaf  (0) 2013.11.26
-  (0) 2013.11.07
Robert Capa  (0) 2013.10.15
_10.13.2013  (1) 2013.10.14

태그

댓글1